삼성전자, 반도체 산학협력에 1천 억 투자…인재육성 생태계 조성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기금으로 1000억 원을 투자한다.

삼성전자는 14일 서울대에서 김기남 대표이사와 박찬욱 서울대 총장 직무대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학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8일 투자·고용 계획을 발표하면서 산학기금에 1000억 원을 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에 확대를 추진하는 산학협력 분야는 크게 3가지다. 물리·수학·화학 등 기초과학 연구 지원과 반도체 분야 교수 채용 촉진 및 석·박사 장학금 확대, 반도체 분야 연구를 위한 첨단설비 인프라 무상제공 등이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 내에 관련 산학협력 프로그램 운영을 전담하는 '산학협력센터'도 새로 두기로 했다.

김기남 대표이사 겸 DS 사업부문장은 "반도체 산업이 발전하려면 그 뿌리가 되는 대학의 학술연구 활성화와 인재 양성을 지속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서울대를 시작으로 다른 대학들과도 산학협력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오현승 기자 hsoh@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