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분기 외환거래액,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

변동성 커진 것이 원인인 듯

 

지난 2분기 외환 거래액 규모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컸던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2분기 중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동향'에 따르면 2분기 외국환은행의 하루 평균 외환 거래규모는 576억5000만달러로 전 분기(571억달러)보다 5억5000만달러(1.0%) 증가했다.

이는 한은이 2008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최대치이다.

상품별로 보면 현물환이 하루 평균 229억7000만달러로 전 분기보다 1억9000만달러(0.8%) 증가했다.

현물환 중에선 원/달러가 하루 평균 163억9000만달러 거래돼 1억9000만달러(1.2%) 늘었다. 원/위안화 거래는 2억5000만달러(-11.9%) 감소한 18억9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외환파생상품은 3억6000만달러(1.1%) 늘어난 평균 346억8000만달러 어치가 거래됐다.

선물환거래(113억3000만달러)는 1억3000만달러(1.1%), 외환스와프 거래(220억8000만달러)는 1억3000만달러(0.6%)씩 각각 늘어났다.

한은 관계자는 외환거래량이 역대 최대를 기록한 데 대해 "증가 폭이 크지 않아 뚜렷한 이유를 꼽기 어렵지만 경제와 은행 규모가 커지면서 외환거래는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이고 외국인 투자가 늘어난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 변동성 확대 여파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환율 등락이 커지면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매매 과정에서 수익을 많이 낼 수 있다고 보고 거래량을 늘린다.

6월 원/달러 환율 표준편차는 19.1원으로 2016년 3월(25.2원) 이후 가장 높았다.

환율 표준편차는 월평균 환율을 매일 종가와 비교한 것으로, 종가 환율이 평균 환율과 떨어져 있을수록 표준편차가 크다.

원/달러 환율의 하루 중 변동 폭(하루 중 최고가-최저가)은 2분기 5.16원으로 올해 1분기(5.35원)보다 축소했으나 작년 3분기(4.77원)와 4분기(4.64원)보다 확대했다.

임정빈 선임기자 jblim@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