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1분기 순익 6712억…전년비 36% ↑

하나銀 1분기 순익 '통합 후 최대' 경신

 


하나금융그룹이 올해 1분기 6712억 원의 당기순이익(연결 기준)을 올렸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791억 원 36.4% 증가한 수준으로, 2012년 1분기 외환은행 인수 후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은을 합한 핵심이익은 1조 9305억 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4.9% 증가했다.

하나금융은 소호(SOHO)대출을 포함한 중소기업대출 중심의 견조한 대출 성장이 이자이익 증가를 견인했고 , 관계사간 협업 증대를 통해 그룹의 투자상품 판매와 IB 역을 강화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자산관리 및 인수자문수수료를 중심으로 한 수수료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018억 원(20.8%) 늘었다.

하나금융의 1분기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은 87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9.2%(3327억 원) 줄었다. 1분기 말 누적기준 대손비용률은 하나금융이 설립된 지난 2005년 12월 이후 최저 수준인 0.14%까지 줄었다.

자기자본이익률 (ROE) 은 전년말 대비 248bp 증가한 11.25% 를 달성했다. 총자산이익률 (ROA) 은 0.76% 로 전년말 대비 16bp 올랐다. 영업이익경비율은 전분기 53.1%에서 48.3%으로 개선됐다. 같은 기간 그룹의 순이자마진(NIM)은 1.95%에서 1.99%로 전분기 대비 4bp 상승했다.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KEB하나은행은 1분기 연결당기순이익 6319억 원을 시현하며 2015년 9월 통합은행 출범 후 최대 실적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39억 원(32.2%) 증가한 규모다.

하나금융투자와 하나카드는 각각 419억 원, 255억 원의 순익을 올렸다. 하나생명과 하나저축은행도 62억 원, 42억 원의 순익을 기록했다.



오현승 기자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