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평창 동계올림픽 케이터링 서비스부문 공식후원

최성재 신세계푸드 대표이사(왼쪽)와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오른쪽)이 13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신세계푸드 본사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케이터링 서비스 부문 공식 후원 계약을 맺었다. 사진=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13일 평창 동계올림픽 케이터링 서비스 부문 공식 후원 협약을 맺었다.

신세계푸드는 평창 선수촌, 알펜시아 스포츠파크, 국제방송센터(IBC) 등에서 선수단, 대회 운영인력, 미디어 관계자 등 1만 여명의 식사를 책임지게 된다. 알펜시아 스포츠파크에서는 대회장을 찾은 관중들을 위한 매점 운영도 맡는다.

신세계푸드는 선수단의 경기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국가별 선수단의 입맛을 고려한 양식, 채식, 할랄 푸드, 아시안 푸드 등 400여종의 메뉴를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성재 신세계푸드 대표이사는 "전세계 정상급 선수들의 입맛은 물론 경기력 향상을 위해 최고 수준의 케이터링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대회 운영의 일원이 된 만큼 최선을 다해 성공적인 개최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신세계푸드의 전문성을 통해 대회 핵심 성공요소 중 하나인 식음 서비스 운영 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현승 기자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