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미, '이마트24'로 간판 바꾼다…"매년 1천점 출점"

이마트 색채 강화…노브랜드·피코크 확대 도입 계획
3년간 3천억 투자 단행…"5천점 넘어서야 흑자전환 가능할 것"

김성영 이마트위드미 대표가 13일 기자간담회에서 편의점 사업현황과 향후 사업비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오현승 기자

이마트위드미가 운영하는 편의점 위드미가 '이마트24'로 브랜드명을 바꾼다. 지분 100%를 가진 모회사이자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갖춘 이마트를 전면에 내세워 상품구색, 가격 및 서비스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김성영 이마트위드미 대표는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기존 '위드미'의 브랜드 파워가 낮다는 판단 하에 이마트24로 브랜드명을 바꾸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브랜드명 변경에는 지난 24년간 이마트가 쌓아온 성공 DNA를 편의점 사업에 이식하겠다는 의미도 담겼다. 이마트위드미는 노브랜드, 피코크 등 이마트 브랜드를 편의점 전점에 투입해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소비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각오다. 김 대표는 "노브랜드와 피코크상품 중 편의점에 적합한 제품을 향후 지속 투입할 예정"이라면서 "경영점주들도 편의점 차별성을 드러내기 위해 해당 상품을적극 도입하자고 요청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마트위드미는 점포 확장과 프리미엄점포 전환 및 인프라구축을 위해 향후 3년간 300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우선 전국 점포수를 연내 2700개 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다. 신규 점포 기준으로는 지난해(약 700개)보다 300개 많은 약 1000개로 늘려잡은 셈이다. 이마트위드미의 편의점 점포수는 이달 12일 기준 2174개다. 김 대표는 "점포수가 아닌 질적경쟁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아직 숙제가 많다"면서도 "다점포에 따른 메리트를 경영점주에게 돌려드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마트위드미는 창업 위험을 낮춘 '오픈검증제도'를 도입한다. 본사가 6개월 내지 12개월정도 점포를 운영한 후 이를 가맹점으로 전환하는 형태다. 투자금은 후발업자로서의 단점을 극복하고자 물류센터 확충 및 차세대시스템개발 등의 부문에도 쓰일 예정이다. 프리미엄 점포로 단계적으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투자도 지속한다.

이마트위드미는 규모의 경제 달성을 위한 '상품공급페이백'제도도 도입할 계획이다. 점포 상품 공급금액의 약 1%를 경영주에게 되돌려주는 제도로, 회사 측은 상품발주량을 증가를 통한 본사의 수익성 상향 및 경영주들의 발주금액 인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마트위드미는 △로열티 △24시간 영업의무 △중도해지 위약금이 없는 이른바 '3무(無) 정책'은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마트위드미는 신규 출점 및 상품공급 확대에 따라 지난해 378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직전년도 1351억원 대비 1.8배 늘어난 규모다. 다만 같은 기간 사업 확정과정에서 영업적자 역시 262억원에서 350억원으로 불어났다. 

이 회사는 지난 2013년 이마트에 피인수된 후 단 한 해도 흑자를 내지 못했다. 누적 투자금액은 지난 4월 단행한 200억원의 유상증자를 포함해 981억원에 이른다. 김 대표는 편의점업계 내 경쟁이 심화하고 부동산 비용까지 늘면서 손익분기점(BEP)달성시점이 늦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매장수 5000~6000개가 되면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매년 1000개 이상의 점포 개설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승 기자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