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유 전 하나금융회장, 한국금융지주 고문으로 복귀

한국금융지주가 김승유 전 하나금융회장(사진)을 고문으로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금융지주는 올해 출범하는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 출범을 앞두고 최근 김 전 회장을 영입하기로 했다.

김 전 회장 영입은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부회장의 부친인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이 직접 추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는 이번 영입에 대해 한국금융지주가 지분 58%를 보유해 대주주로 있는 카카오뱅크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김 전 회장은 하나은행의 전신이었던 한국투자금융을 시중은행으로 전환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고 하나은행장과 하나금융지주 회장을 지냈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