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금융 50만원 이하 소액 투자 절반 이상 차지

 

P2P(개인간)금융 투자에서 50만원 미만의 소액 투자가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P2P금융 어니스트펀드에 따르면 올 1분기 기준 자사의 투자현황을 분석한 결과, 100만원 이상 500만원 미만이 22%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 12% △500만원 이상 1000만원 미만-1000만원 이상 3000만원 미만 각 5% △3000만원 이상 1% 순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P2P금융 소액투자 흐름은 작년보다 올해가 더 뚜렷하다. 50만원 미만 소액투자는 지난해 1분기 28%에서 올해 1분기 55%까지 올랐다.

어니스트펀드 관계자는 "신규 투자자 증가로 작년 대비 투자건수가 확대된 점을 감안하더라도 소액 투자 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1년 만에 두 배 가까이 대폭 증가한 것은 주목할만한 트렌드"라고 전했다.

어니스트펀드는 이처럼 소액 투자가 많아진 이유에 대해 "P2P금융을 적금과 같이 이용하는 고객층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소액투자가 재테크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른 것도 소액 투자를 이끄는 주요한 요인이었다고 봤다.

서상훈 어니스트펀드 대표는 대표는 "젊은 직장인 층을 중심으로 P2P투자가 대중화 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며 "어니스트펀드는 이러한 금융 소비자의 수요에 발 맞춰 소액으로도 수익률과 안정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P2P투자 기회를 누리실 수 있도록 상품을 다변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