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GAA' 이사회 멤버 선임…미래차 상용화 박차

삼성전자가 미래 자동차를 연구하고 상용화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인 ''5GAA''(5G Automotive Association)에서 이사회 멤버로 선임됐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설립된 5GAA에는 완성차 업체, 통신 사업자, 통신장비 제조사 등 40여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5세대(5G) 통신 기술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카와 자율주행차의 이른 상용화가 목표다.

5GAA는 국제 이동통신 표준화 기구인 3GPP에 ''시장 대표 파트너''로 동참하는 등 자동차 산업과 통신산업을 잇는 핵심 역할을 맡고 있기도 하다.

삼성전자는 5GAA 이사회 멤버 중 유일하게 전장 분야(Tier-1) 기업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삼성전자측은 "이번 선임을 계기로 지난 3월 인수를 완료한 하만과의 시너지를 본격적으로 창출할 계획"이라며 "국제 표준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카 상용화노력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