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부터 보험사 부채 원가 아닌 시가로 평가

국제회계기준위, 새 보험계약 회계기준(IFRS17) 확정

자료=한국회계기준원
2021년부터 보험사들은 고객에게 지급해야 것으로 추정되는 보험부채를 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해야 한다.

한국회계기준원은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가 이러한 내용의 새 회계기준(IFRS17)을 확정했다고 18일 밝혔다.

IFRS17은 2021년부터 보험사가 매 분기 그 당시의 시장금리와 위험률로 보험부채를 재측정하도록 했다.

현재는 최초로 보험계약을 맺은 시점에 보험부채를 일괄적으로 계산해왔다.

그러나 IFRS17에서 보험부채는 시가로 평가하되 계약서비스마진과 이행 현금흐름의 합으로 측정된다. 계약서비스마진은 보험사가 보험을 보장할 때 얻게 되는 이익을, 이행 현금흐름은 앞으로 고객에게 줘야 할 것으로 추정되는 보험금을 의미한다.

이처럼 분기마다 보험부채를 재평가하기 때문에 분기마다 보험부채 규모 역시 달라질 수 있다.

IFRS17이 도입되면 보험사의 수익 인식도 변경된다.

현재는 고객에게 보험료를 받은 시점에 수입보험료 전체를 수익(매출)으로 인식한다.

그러나 IFRS17에서는 당해 연도에 제공된 보험서비스에 상응하는 보험료만 수익으로 인식되도록 바뀐다. 

IFRS17로 전환되면 과거의 재무제표도 시가법을 적용해 소급해야 하지만 과거 소급 추정이 어려울 경우 전환일 당시 할인율을 적용할 수 있게 했다. 

한국회계기준원은 IFRS17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IFRS17의 내용을 번역해 다음 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