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파트너십 강화…협력사 컨설팅 지원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15개 협력회사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LG생활건강 생산성혁신 파트너십'' 발대식을 갖고 협력회사 지원사업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LG생활건강 생산성혁신 파트너십은 협력회사가 부가가치가 높은 제품을 개발하고 원가절감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난 2014년부터 연간 단위로 기술·인력을 지원하는 컨설팅 프로그램이다.

지난 2월부터 협력회사 대상으로 참여기업을 모집했으며, 현장 진단과 사업계획서 검토를 통해 제조혁신 부문 7개사, 경영혁신 부문 3개사, 환경·안전 부문 5개사 등 생산성혁신 사업을 진행할 총 15개 협력회사를 선정했다.

LG생활건강은 사업기획, 수행기관 관리, 사업예산 집행 및 성과관리 등을 주관하며 제조혁신 분야는 한국생산성본부에서, 경영혁신과 환경·안전 분야는 각각 세븐컨설팅과 KPC인증원에서 주도적으로 컨설팅을 수행하게 된다.

LG생활건강은 이날 발대식 행사에서 컨설팅 프로그램 소개와 함께 사업수행, 점검, 성과평가 등 진행 일정을 공유했고, 참석한 15개 협력회사들은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박헌영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상무는"협력회사의 경쟁력이 시장선도의 첩경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협력회사를 위한 진정성 있는 지원과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협력회사들이 제조 및 경영혁신을 진행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컨설팅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승 기자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