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보험·연금·대출 계좌정보 한눈에 조회한다

'내 계좌 한눈에' 시스템 내년 완료…저축은행·상호금융·증권사 계좌정보도 조회 가능해져

자료=금융감독원
올해 안으로 은행·보험·연금·휴면·대출 계좌정보를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통합조회시스템이 구축된다.

내년에는 조회 범위가 저축은행·상호금융·증권사의 계좌 정보까지 확대돼 ''내 계좌 한눈에'' 시스템이 완료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국민 누구나가 온라인을 통해 자신의 모든 금융계좌를 한 눈에 확인해 볼 수 있는 ''내 계좌 한눈에''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15일 밝혔다.

금감원은 올해 4분기 중으로 1단계로 은행·보험·연금·휴면·대출 계좌정보를 우선적으로 통합조회시스템에서 일괄 조회되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는 해당 정보를 조회하려면 5개 조회시스템을 방문해 일일이 조회해야 해 불편함이 있다.

금감원은 이 외에도 은행에서 개설한  펀드·ISA 계좌정보도 조회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내 계좌 한눈에'' 시스템 1단계를 마치는 대로 내년 2분기까지 2단계를 추진한다. 

2단계에서는 시스템 조회 대상에 저축은행·상호금융·증권사의 계좌 정보도 포함된다. 여기에는 휴면계좌는 물론 사용 중인 계좌정보까지 포함된다.

금감원은 1~2단계 개선사항을 토대로 금융소비자 정보 포털 ''파인''에서 단 한번의 로그인으로 금융회사에 개설된 본인의 모든 계좌를 한 눈에 확인해 볼 수 있도록 ''내 계좌 한눈에'' 시스템 구축을 내년 3분기 내로 완료한다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국민 누구나 자신의 금융계좌 내역을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됨으로써 휴면재산 발생을 줄이는 등 효율적인 금융자산 관리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