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CEO 연봉, 일반직원 평균 22배…삼성전자 63배 '최고'

대기업 전문경영인 최고경영자(CEO)들 연봉이 일반직원 연봉에 비해 평균 2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전문경영인 CEO와 직원들의 연봉차이가 63배로 가장 컸다.

3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 중 전문경영인 CEO의 연봉을 공개한 28곳의 CEO와 직원의 연봉차이는 평균 21.9배로 집계됐다.

CEO와 일반직원 사이 연봉 차이가 가장 큰 기업은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삼성전자였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작년 모두 66억9800만원을 받아 전문경영인 ''연봉 킹''에 올랐다. 이는 삼성전자 일반직원 1인 평균 연봉인 1억700만원의 62.6배로 조상대상 중 가장 차이가 컸다.

이어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의 작년 연봉은 23억1700만원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직원 1인 평균 연봉인 4100만원의 56.5배에 달했다.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은 작년 직원 평균 연봉의 50.1배에 달하는 31억700만원을 받았다. 김창근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은 작년 35억500만원을 받았는데 이는 일반직원 평균 1억100만원의 34.7배였다.

이외에도 김상헌 네이버 전 대표가 24억원의 연봉으로 직원 평균의 34.5배,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부회장이 21억6600만원의 연봉으로 직원 평균의 32.3배를 기록했다.

KB금융지주는 CEO와 직원들의 연봉 차이가 가장 작았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의 작년 연봉은 10억2400만원으로 직원 평균인 1억1000만원의 9.3배 수준이었다.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은 작년 연봉으로 9억1200만원을 받아 일반직원 평균에 9.6배로 두번째로 격차가 작았다. 정명철 현대모비스 전 사장(8억4100만원·9.8배), 윤갑한 현대자동차 사장(9억6800만원·10.3배),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10억4000만원·10.6배),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13억2100만원·11.9배) 등도 일반직원과의 연봉차이가 상대적으로 작았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