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연준 위원들 발언에 혼조세

뉴욕증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들의 연설에 주목하면서 혼조세를 보였다.

2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0.04%(8.76포인트) 내린 2만905.8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0.20%(4.78포인트) 낮은 2373.4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01%(0.53포인트) 높은 5901.53에 장을 마감했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미 경제방송 ''Fox 비즈니스'' TV에 출연해 "물가가 2%선을 넘는 등 경제 상황이 더 나아지면 올해 네 차례의 기준금리 인상도 단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는 미 경제방송 CNBC에서 "경제와 물가가 아직 기준금리 인상을 뒷받침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는 CNBC와 인터뷰에서 "어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다"며 "매번의 회의에서 논의가 진행될 것이고 금리 정책은 변경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경제지표는 호조를 보였다.

시카고연방준비은행은 2월 전미활동지수가 전월 마이너스(-) 0.02에서 0.34로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 지수가 ''0''인 것은 미국 경제가 역사적인 성장 추세로 확장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