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공공부문 ICT장비사업 규모 4조757억…1.7% 증가

올해 공공부문이 발주할 소프트웨어(SW)와 정보통신기술(ICT) 장비 사업 규모는 모두  4조757억원으로 작년보다 1.7% 늘어났다.

행정자치부는 20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2017년 공공부문 SW·ICT 장비·정보보호 수요 예보(확정) 설명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매년 공공부문의 SW 사업 수요와 ICT 장비 수요 등을 미리 조사해 발표하는 ''수요 예보''를 시행하고 있다. 이는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등 관계 법령에 따른 것으로, 매년 11월에 그 이듬해의 예정치 예보가, 3월에 그 해의 확정치 예보가 각각 나온다.

올해 조사 대상 기관은 국가기관, 지자체, 교육기관, 공공기관 등 총 2152개인데 다만 정보보호 분야는 사립대학·대학원이 공공부문에 포함돼 2546개 기관이 됐다.

조사 결과 올해 공공부문 SW·ICT 장비의 총 사업예산은 전년 대비 1.7% 늘어난 4조757억원인데 이 중 SW는 4.0% 증가한 3조1260억원이었고 ICT 장비는 5.2% 감소한 9497억원이었다.

ICT 장비 구매예산 중 컴퓨터 장비(7217억원)와 방송 장비(311억원)는 작년보다 각각 3.1%와 4.0% 늘었으나, 네트워크 장비(1970억원)는 27.5% 감소했다.

상세한 조사 결과는 SW산업정보종합시스템(www.swit.or.kr), 중소ICT장비정보시스템(kcnb.iitp.kr), 정보보호산업진흥포털(www.kisis.or.kr) 등에 공개됐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