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조성진 부회장 단독 CEO체제 강화

LG전자는 17일 주주총회를 열고 조성진 부회장 단독 CEO(최고경영자) 체제를 강화했다.

LG전자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제15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정관 개정과 이사 선임, 재무제표·이사보수 한도 승인 등의 안건을 모두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정관 상 이사의 정원은 최대 9인에서 7인으로 변경된다.

LG전자는 "신속한 의사결정 구축과 조직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은 3명의 사업본부장이 각자 대표체제를 맡으며 이사회에 참여해왔지만 작년 말 조 부회장 중심의 CEO 체제로 전환함에 따라 이사회의 정원도 줄이기로 한 것이다.

상법상 사외이사는 이사 총수의 과반수가 돼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조준호 MC(Mobile Communications)사업본부장은 이사진에서 빠졌다. 조준호 사장은 손을 떼고MC 사업 턴어라운드를 위해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조 부회장은 지난달 이사회에서 구본준 ㈜LG 부회장에 이어 신임 의장으로 선임됐다. LG전자 소속이 인사가 LG전자 이사회 의장을 맡는 것은 LG그룹이 2003년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이후 처음이다.

LG전자는 또 주총에서 구 부회장을 기타 비상무이사로, 정도현 LG전자 대표이사CFO(최고재무책임자) 사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사외이사로는 백용호 이화여대 정책과학대학원 교수를 신규 선임했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