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유틸리티·헬스케어 부진에 혼조세

뉴욕증시는 유틸리티와 헬스케어업종 등이 약세를 보이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1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0.07%(15.55포인트) 내린 2만934.5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0.16%(3.88포인트) 하락한 2381.3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01%(0.71포인트) 상승한 5900.76에 장을 마감했다.

유틸리티와 헬스케어업종이 각각 약 1% 가까이 하락했다.

경기 방어주인 유틸리티업종은 기준금리 인상 시기에 하락세를 나타내는 경향이 있다. 헬스케어업종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회계연도 예산안에서 미국 국립보건원(NIH) 예산을 58억달러 줄인데 따라 하락했다.

경제지표는 긍정적이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2000명 줄어든 24만1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는 24만1000명이었다.

1월 고용률은 3.6%로 12월의 3.5%에서 소폭 올랐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