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가계부채 안정화 위해 모든 감독역량 동원"

"가계대출 영업보다 리스크관리 강화에 중점 둬야"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가계부채 증가세 안정화를 위해 모든 감독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진 원장은 10일 열린 금융협회장 조찬 간담회에서 “대내외 불확실성 증대로 올해는 가계부채 리스크관리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각 금융협회장들에게 “금융권에서 가계대출 영업확대보다 리스크관리 강화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촉구했다.

지난해말 가계부채 잔액은 총 1344조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41조2000억원이나 폭증했다. 올해도 은행은 가계대출 증가세가 꺾였지만, 2금융권에서는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진 원장은 “경제심리적인 관점에서 1분기부터 가계부채 증가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을 일관되게 추진하는 동시에 전 금융권 가계대출 통계를 매주 집계, 가계대출 동향을 적시에 파악하고 신속하게 대응하는 ‘비상대응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개별 금융사 가계대출 동향을 밀착 모니터링해 증가세가 과도한 곳에 대해서는 증가원인, 리스크관리 실태 등에 관한 현장점검과 경영진 면담 등을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 가계대출 증가세가 높은 상호금융조합, 저축은행, 보험사 등 2금융권 92개사가 순차적으로  현장점검을 받았다.

진 원장은 “아울러 금융위원회와 함께 금리상승기에 취약한 차주의 상환부담 완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구상 중”이라고 전했다.

안재성 기자 seilen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