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작년 스마트폰시장 영업이익 80% 차지

지난해 삼성전자가 주춤하는 사이에 애플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창출된 영업이익의 80% 가까이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8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애플의 작년 스마트폰 영업이익은 449억9700만달러에 달했다. 글로벌 제조사 전체 영업이익 537억7200만달러의 79.2%였다.

애플의 작년 스마트폰 영업이익률(영업이익/매출)도 32.4%로,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서비스업이 아닌 제조업의 영업이익률이 30%를 웃도는 것은 매우 보기 드문 일이다.

삼성전자의 작년 스마트폰 영업이익은 83억1200만달러로, 전체의 14.6%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를 겪은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이 700만달러에 머문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의 작년 스마트폰 영업이익률은 11.6%로 애플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연간 매출은 2013년 923억5700만달러를 고점으로, 2014년 803억6900만달러, 2015년 752억400만달러, 지난해 716억6100만달러 등으로 매년 감소해왔다.

중국 스마트폰 회사들은 빠른 성장세와 비교해 수익성이 그리 좋지 않았다.

지난해 스마트폰 영업이익은 화웨이가 9억2900만달러로 1.6%, 오포가 8억5100만달러로 1.5%, 비보가 7억3200만달러로 1.3%, 샤오미가 3억1100만달러로 0.5%에 머물렀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