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디지털퍼스트로 차별화된 가치 제공"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사진=신한카드

임영진 신한카드 신임 사장은 7일  "디지털 퍼스트를 통해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차별된 고객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어야 된다"고 말했다.

임 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소공로 신한카드 본사 10층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경제성장률 둔화와 소비침체는 이미 포화상태인 국내 카드시장을 급속도로 위축시킬 수 있는 만큼 글로벌 비즈니스와 신사업 육성을 가속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사장은 전날 신한금융지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에서 신임 신한카드 사장 후보로 추천됐으며 이날 주주총회를 거쳐 사장으로 취임했다.

임 사장은 "글로벌 비즈니스와 신사업은 신한카드가 후발주자인 만큼 철저하게 시장에 맞는 특화 전략을 추진하자"며 "가격이 아닌 가치 중심으로 경쟁 패러다임을 바꿔야 하는 것은 물론 변화의 흐름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리스크 관리 체계를 구축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빅데이터 역량 강화, 고객 가치 중심의 서비스 제공, 신한 문화의 계승 및 발전을 강조했다.

임 사장은 "신한카드의 최고의 순간은 아직 오지 않았다"며 "신한카드의 밝은 미래를 위해 신바람 나게 뛰어보자"고 당부했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