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6, 삼성전자·애플 신형폰 부재 속 판매호조

예약판매 초반 호조를 뵈고 있는 LG전자 신형폰 G6.
삼성전자와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 부재 속에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G6가 예약판매를 시작한 후 소비자들로부터 상당한 호응을 받고 있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2일 예약판매를 시작한 G6는 G4 등 전작 대비 높은 판매 실적을 올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주말까지 G6의 누적 예약 판매가 2만대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전작들에 비해 놓은 실적을 보이고 있다.

통신사 한 관계자는 "G6가 갤럭시나 아이폰 시리즈만큼 폭발적이지는 않지만, 그동안 누적된 프리미엄폰에 대한 수요 중 일부를 흡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G6는 한 손에 잡히는 대화면이라는 그립감에서 소비자들의 호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는 10일 국내 공식 출시되는 G6는 18대 9 비율의 5.7인치 대화면에 QHD플러스급(2880x1천440화소) 고화질을 지원하며 ''카툭튀''(동체에서 카메라가 돌출되는 문제)가 없는 고화질 광각 카메라를 장착했다. 출고가는 89만9800원이며, 공시지원금은 최고 24만원까지 책정됐다.

G6가 내달 삼성전자의 갤럭시S8이 출시 전까지 얼마나 많은 고객을 확보할지 주목된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