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가 樂피플] 인도네시아어에 마라톤·육아까지 '뚝딱 워킹맘'

김소영 신한카드 과장 "해지는 모습 보며 뛰었을 때 마라톤에 매료"
"삶 자체가 큰 기쁨, 신한인도파이낸스 주재원으로 일하고 싶어"

김소영 신한카드 개인신용관리팀 과장은 지난 2016년 열린 신한카드 마라톤대회 여자부문 1위를 차지했다. 사진=신한카드

흔히 금융업계에 몸담고 있으면 딱딱하고 고지식할 것이란 선입견을 갖고 있지만 그들 또한 일반 직장인들과 같이 이색적인 취미, 여가활동으로 보다 질 높은 삶을 추구하고 있다. 이들은 이같은 다양한 취미활동을 통해 본인 자신 뿐만 아니라 주위 사람들에게도 삶의 향기와 활기를 선사해주고 있다.  세계파이낸스는 틈틈이 시간을 쪼개 자기계발에 열심인 금융가사람들의 이야기를 정기적으로 소개한다. <편집자주>

입사 18년차에 접어든 김소영 신한카드 개인신용관리팀 과장은 신한카드 마라톤대회가 배출한 여자부문 1위의 ''뚝딱 워킹맘''이다. 고등학생, 초등학생 딸 둘을 둔 김 과장은 3년 전부터 마라톤 동호회에 가입해 꾸준히 마라톤 연습을 하고 있다. 대회출전은 42.195의 정식 코스 대신 10km 코스를 뛴다. 그는 "7km 지점이 가장 힘들어 포기하고 싶을 때가 많았는데 그 때마다 이걸 이겨내야만 인생의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다고 마음을 다 잡으면 자신감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 마라톤에 대한 황홀한 첫 기억을 가지고 있다. 3년 전 봄, 처음 마라톤 동호회에 간 날 만개한 벚꽃 뒤로 해가 지는 모습을 보며 마라톤에 매료됐다. "석양을 바라보며 뛰다보니 땀이 살짝 베어 나왔는데 그 때 기분이 정말 좋더라고요". 그 뒤 매주 한 번씩 6~7km 정도를 꾸준히 뛰고 있다.
 
그의 취미생활은 이뿐만이 아니다. ''뚝딱 워킹맘'' 답게 마라톤 이외에도 대학 때 전공했던 인도네시아어 공부를 틈틈이 하고 있다. 공부를 다시 하면서 대학시절 즐거운 추억을 되새기는 건 또하나의 즐거움이다. 대학시절 부산 KBS홀에서 열린 세계민속축전에서 민속춤 공연을 했던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단다. 일과 육아, 취미생활까지 놓치는 것 하나 없는 그는 "남편도 배려를 많이 해주고 아이들도 스스로 알아서 잘 해주다보니 가능했던 일"이라며 가족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김 과장이 사내방송에서 인도네시아어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김 과장은 지난해 4월부터 6월까지 6개월간 신한카드의 글로벌 어학과정을 밟았다. 글로벌 어학과정은 신한카드가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다. 아침 7시에 있는 수업을 듣기 위해 새벽 4시 반에 일어나는 강행군도 마다하지 않았다. 짬짬이 ''전화영어''식으로 인도네시아 친구와 통화도 한다. 현재 김 과장은 하루 한 시간씩 꾸준히 시간을 내 인도네시아어를 공부하고 있다. 지난 겨울에는 간단한 회화를 소개하는 사내방송에서 인도네시아어를 소개하기도 했다. 두 딸도 공부하는 엄마 모습을 보며 스스로 공부하는 습관이 생겼단다.
 
이렇게 ''뚝딱 워킹맘''이 가능한 이유를 묻자 그는 단연 체력을 꼽는다. “아무래도 체력이 뒷받침 되다 보니 활발한 취미생활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는 김 과장은 하루라도 운동을 거르는 날이면 몸이 개운치 않단다. 그래서 매일 아침 한 시간씩 헬스장에서 시간을 보내고, 주말에는 스크린골프장에서 남편과 용돈내기 골프도 친다.
 
김 과장에겐 새로운 일을 배우는 것도 기쁨이다. 현재는 차량을 구매할 때 대출심사를 하는 부서인 개인신용관리팀 할부심사파트를 맡고 있다. 그 전에는 상담실과 지점에서도 일했다. 직장 생활은 어떠냐고 묻자 단연 재밌다는 답이 돌아왔다. “대출 업무를 담당하면서 대출심사자나 지점 간의 소통과 관련해서 같이 고민하게 되고 여러 가지 서류 업무를 하면서 공부도 많이 되는 것 같다는 그는 삶이 배움이자 기쁨이다.
 
그의 최종 목표 역시 ''뚝딱 워킹맘'' 답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마라톤 42.195의 정식 코스를 완주하고, 철인 3종 경기에 도전하고 싶다"는 것이 김 과장의 포부. 현재 공부하고 있는 인도네시아어를 통해 현재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신한카드의 해외법인인 ''신한인도파이낸스''의 주재원으로 일하고 싶다는 목표도 밝혔다.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는 말을 증명하듯 인터뷰 내내 웃는 얼굴이었던 김 과장은 "취미생활은 자발적으로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이라며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취미생활을 스스로 찾고, 즐길 수 있는 사람이 많이 늘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