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삼성과 SK를 시작으로 기부금 투명성 대폭 강화

10억 넘는 기부금 등 반드시 이사화 거치는 방안 마련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으로 큰 홍역을 치르고 있는 재계가 삼성과 SK를 시작으로 기부금 운영의 투명성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이는 이사회가 일정액 이상의 외부 기부를 철저히 감시, 앞으로 ''최순실 게이트''와 같은 논란에 휘말리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24일 수원 본사에서 이사회를 통해 10억원이 넘는 기부금이나 후원금, 출연금 등을 낼 경우 반드시 이사회 의결을 거치도록 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사외이사가 과반수를 차지하는 이사회 의결을 의무화함으로써 후원금과 사회공헌기금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라고 삼성전자 측은 밝혔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사회에서 결정한 모든 후원금과 사회공헌기금에 대해 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공시하고 분기별로 발간하는 사업보고서와 매년 발행하는 지속가능 경영 보고서에도 관련 내용을 게재할 예정이다.

또 후원금과 사회공헌기금에 대한 사전 심사를 강화하기 위해 법무, 재무, 인사, 커뮤니케이션 부서의 팀장이 참여하는 ‘심사회의’도 신설, 1000만원 이상의 모든 후원금과 사회공헌기금을 심의한다.

삼성그룹 최대 계열사인 삼성전자에서 도입한 이번 조치는 다른 계열사들로도 확산될 전망이다.

다른 대기업도 삼성 등과 마찬가지로 ''최순실 게이트'' 후폭풍을 겪으면서 기부금 운용을 투명하게 할 필요성을 절실하기 때문이다.

SK그룹도 삼성전자와 마찬가지로 10억원이 넘는 후원금은 이사회 의결을 거쳐 집행하고, 이를 외부에 공개하기로 했다. SK텔레콤과 SK하이닉스는 지난 23일과 22일 이사회에서 10억원 이상 기부금이나 후원금, 출연금 등을 낼 때 이사회 의결을 의무화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한편 미르·K스포츠 재단에 거액 출연한 53개 기업 중 그 내용을 이사회에 보고하는 정식 절차를 밟은 기업은 5곳뿐인 것으로 전해졌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