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GS회장 전경련 차기회장 추대…구원투수되나

상근 부회장에 권태신 한국경제연구원장

위기에 빠진 전국경제인연합회를 구하기 위해 4연임 회장으로 나선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24일 취임 일성으로 "무엇보다 정경유착을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허창수 GS 회장이 창립 56년 만에 가장 큰 위기를 맞은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살리기 위해 ''구원 투수''로 다시 나선다.

전경련은 24일 전경련 회장단과 재계 원로들이 허 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추대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오전 11시30분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제56회 정기총회를 열고 회장 연임 안건을 통과시킨다.

지난 6년간 세 차례 연임한 허창수 회장은 이달 말 물러나겠다고 약속했지만 어려움에 빠진 전경련의 상황을 고려해 연임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권태신 한국경제연구원장이 이승철 부회장의 뒤를 이어 상근부회장을 맡는다.

허 회장과 권 부회장은 우선 와해 위기에 빠진 전경련을 전면 쇄신하는 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전경련은 대기업이 미르·K스포츠재단 등에 수백억원을 후원하도록 모금을 주도한 것으로 밝혀져 해체 여론에 직면해 있으며 예산의 80%에 달하는 4대그룹의 탈퇴로 위기를 맞고 있다.

이미 전경련은 지난 17일 이사회에서 올해 사업 예산을 지난해보다 40% 줄이기로 했고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 지원 등으로 논란이 됐던 사회협력 예산도 아예 폐지하기로 했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