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저축은행, 유안타저축은행으로 상호 변경 "리스크 관리 강화"

"일반대출 뿐 아니라 모기지 상품, 스탁론 등 포트폴리오 다변화 꾀할 것"

사진=이정화 기자
한신저축은행이 유안타저축은행으로 상호를 바꾸고 새롭게 출범했다.

유안타저축은행은 한신저축은행에서 유안타저축은행으로 사명을 바꾸고 본사를 논현동으로 이전했다고 15일 밝혔다.

유안타금융그룹은 지난해 4월 한신저축은행을 인수한 바 있다.

우선 유안타저축은행은 장기적인 영업기반 구축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영업초기인 1~2년 간 리스크 관리 등 경영체제의 안정화에 집중하는 한편 중소기업 등 기업금융을 강화하고 그룹사인 유안타금융그룹과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한 연계영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영석 유안타저축은행 대표는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과거 한신저축은행은 통상적인 은행 업무에서 벗어난 영업을 해왔다"며 "인수 후 제대로 된 관리체계를 갖추고 금융상품 역시 일반대출 뿐 아니라 모기지 상품, 스탁론 등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어 "단기적인 수익보다는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안정적인 사업 구축에 힘 쓸 것"이라며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예대업무 등 본질에 충실해 업계 내에서 성공적인 모델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먼저 유안타저축은행은 자산규모 4000억원을 유지하는데 초점을 맞춘다는 계획이다.

유안타저축은행의 모회사인 유안타금융그룹은 증권, 은행, 생명보험 등의 계열사를 둔 금융지주회사로 한국, 홍콩, 동남아에서도 영업하고 있다. 한국 내에서는 유안저축은행과 유안타증권이 진출해 있다. 유안타저축은행은 유안타은행의 100% 자회사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