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상륙 중국SUV 완판…'켄보 600' 어떤 차길래?

''켄보 600'' =중한자동차 홈페이지 캡쳐


국내에 처음 상륙한 중국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켄보(KENBO) 600''이 판매 초반 좋은 반응을 얻으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판매 돌입 한 달이 채 안 돼 처음 들여온 120대가 다 팔렸고 200대를 추가 주문했다.

15일 중한자동차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출시돼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 켄보 600은 초도 물량 120대의 계약이 완료돼 사실상 ''완판''됐다.

중한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주면 초도 물량 계약이 다 될 것"이라며 "15~16일이면 120대가 (계약이 끝나) 다 나간다"고 말했다.

중한자동차는 켄보 600의 출고를 지난 13일 시작했으며 이달 말까지 초도물량 계약 고객에 대한 차량 출고를 끝낼 계획이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운 중국산 SUV 켄보 600은 경쟁 모델로 소형 SUV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는 쌍용차티볼리와 현대차의 준중형 세단 아반떼를 지목했다.

켄보 600은 ''중형 SUV인데 가격은 소형 SUV보다 저렴하다''는 점을 마케팅 포인트로 내세우고 있다. 1999만원짜리 모던 트림과 299만원짜리 럭셔리 트림 2종류를 판매하고 있다.

''켄보 600''=중한자동차 홈페이지 캡쳐.

초기 물량이 한 달도 채 안돼 완판되자, 중국 북기은상기차의 국내 독점수입사인 중한자동차는 추가로 200대를 더 들여오기로 했다.

앞서 중한자동차는 켄보 600의 올해 판매 목표를 3천대로 제시했다. 중한자동차는 앞으로 홍보를 위해 렌터카, 카셰어링 업계에도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중한자동차가 초도물량 120대의 구매 고객을 분석한 결과 개인이 65%를 차지했고, 법인 구매도 35%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 관계자는 "개인 구매가 많을 거라 생각했고 법인 구매는 거의 없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많아서 의외"라며 "구매 고객층이 굉장히 다양하다"고 말했다.
한편 중한자동차는 켄보 600을 시작으로 국내 시장에 추가 승용 모델을 들여올 계획이다.

연말에 ''티볼리급'' 소형 SUV를 추가로 출시하고 올해 안에 승합차도 들여올 예정이며, 내년에는 순수 전기차를 선보이는 등 내년까지 2~3개 모델을 더 보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