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신한카드 사장은?…김형진·임영진 2파전 양상

김형진, IT 분야 전문가…지주내 디지털·글로벌 전략 부문 총괄
임영진, 은행장 직무대행 역할 무난하게 수행…주요 직책 역임

신한카드 사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인물들. 왼쪽부터 김형진 신한금융지주 부사장과 임영진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위성호 현 신한카드 사장이 차기 신한은행장으로 내정되면서 다음 신한카드 사장이 누가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신한카드는 신한금융그룹 내에서 신한은행 다음으로 중요한 계열사여서 그룹 안팎의 주목도가 높다.

신한금융지주의 임영진 부사장과 김형진 부사장이 유력한 후보로 꼽히는 가운데 임 부사장의 가능성이 조금 더 높은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지주는 다음달 중순쯤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를 열어 신한카드 사장을 내정할 계획이다.

차기 사장은 신한지주 임원 중에서 선임될 확률이 높다. 금융권 고위관계자는 "이재우 전 신한카드 사장과 위 사장 모두 신한지주 출신"이라며 "중요 계열사의 헤게모니를 잡기 위해 지주사에서 내려보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임 부사장과 김 부사장이 이름이 자주 거론된다.

임 부사장은 지난 2015년 고 서진원 신한은행장이 건강 문제로 자리를 비웠을 때 은행장 직무대행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했다. 그가 빈 자리를 잘 메꿨기에 신한은행은 은행권 수익 1등 지위를 흔들림 없이 지킬 수 있었다.

잠시나마 그룹 최중요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 대행을 무난하게 해낸 것은 임 부사장의 큰 자산으로 거론된다.

그밖에 신한은행 자산운용(WM)그룹 부행장, 신한금융투자 WM그룹 부사장, 신한지주 WM기획실 부사장 등 그룹의 주요 직책을 두루 역임했다.

김 부사장은 전산(IT) 부문 전문가란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그는 신한은행 경영기획그룹 부행장, 신한데이터시스템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신한지주에서도 디지털과 글로벌 전략 부문을 총괄하고 있다.

신한카드가 미래 성장기반으로 디지털鳧뗄?주력하고 있다는 점에서 ‘맞춤형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두 사람은 그룹 내에 영향력이 큰 한동우 신한지주 회장으로부터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 회장은 “임 부사장과 김 부사장의 능력이 출중한데도 불구하고 CEO 경험을 쌓을 기회가 별로 없었다”며 “차후 자회사 CEO를 선임할 때 유력한 후보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김 부사장은 신한데이터시스템 대표를 지낸 바 있는 반면 임 부사장은 아직 자회사 CEO 경험이 없어 임 부사장 쪽으로 기우는 분위기다.

한편 신한카드 내부에서는 손기용 현 부사장의 사장 승진이 거론되기도 했으나, 사실상 가능성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카드 내부적으로는 유력한 후보가 없다”며 “지주에서 내려오는 게 확실시되는 양상”라고 말했다.

안재성 기자 seilen78@segye.com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