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美원유재고 증가에도 소폭 상승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재고 증가에도 불구하고 소폭 상승 마감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3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 대비 17센트(0.3%) 오른 배럴당 52.34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1센트(0.20%) 오른 배럴당 55.1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 3일로 끝난 주간 미국 원유재고는 1380만 배럴 증가했다. 휘발유 재고는 90만 배럴 줄었다

다만 EIA의 이런 집계는 국제유가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원유재고 소재가 전날부터 가격에 반영됐고 휘발유 재고는 감소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이날 투자자 사이에서는 이에 다시 매수에 나서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강중모 기자 vrdw8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