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금융주 하락 속 혼조마감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금융주가 하락한 가운데 혼조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5.95포인트(0.18%) 낮아진 2만0054.34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9포인트(0.07%) 높아진 2294.67에, 나스닥 지수는 8.23포인트(0.15%) 오른 5682.45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금융주가 내림세를 보이며 다우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업종별로는 금융, 에너지, 헬스케어, 산업 등은 하락했고 부동산, 기술, 통신, 유틸리티는 올랐다.

금융주는 통상 금리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데 이날 미국 국채 금리는 몇 주 만에 최저치로 하락했다.

금융주는 지난해 11월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한 이후 규제 완화 기대 등으로 강세 흐름을 이어왔다.

이날 시총 대장주인 애플의 주가는 최근 시장 예상을 상회한 실적을 발표한 이후 상승 흐름을 보였다.

종합 미디어 회사인 타임워너의 주가도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월가 예상을 상회하면서 상승 마감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기업의 실적이 시장 예상을 대체로 웃돌면서 경제 기초 체력이 강화됐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증시가 추가적으로 오를 여력이 생겼다고 예상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미국 원유재고가 큰 폭으로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7센트(0.3%) 상승한 52.34달러에 마쳤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3일로 끝난 주간 미국 원유재고가 1380만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강중모 기자 vrdw8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