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발급시 리볼빙 고지 의무 강화

무이자할부 결제 후 일시불 전환·선결제때 적정 포인트 적립

전화나 인터넷, 모바일 등 비대면채널을 통해 리볼빙계약을 신청한 카드사 고객들은 관련 내용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게 된다. 또 무이자할부 결제 후 일시불로 전환하거나 선결제할 경우 부분 선결제분에 대해서도 적정 포인트를 적립 받을 수 있게 된다.

9일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카드사의 불합리한 영업관행 개선'' 추진실적 및 향후계획을 발표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카드사는 카드발급 신청 때 리볼빙 계약과 관련된 내용을 서면, 전화, 이메일, 이용대금명세서, 휴대폰 문자메시지 중 2가지 이상 방법으로 회원에게 알려야 한다. 리볼빙은 카드사 고객이 사용한 카드대금 중 일정비율만 결제하면 나머지 금액은 대출 형태로 전환돼 자동 연장되는 결제방식이다. 그동안 카드사들은 한 가지 방법으로만 관련 내용을 고지해 불완전판매 지적이 제기됐었다.

또 카드사 고객은 무이자 할부 결제 후 할부 1회차 대금을 내기 전 일시불 전환이나 선결제분에 대해 전액 포인트를 적립받을 수 있다. 금감원은 아직 포인트를 적립해주지 않고 있는 일부 카드사에 대해 개선을 유도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카드정지 기간 중 또는 해지후 무승인매입으로 해외 사용금액이 발생할 경우 카드사가 전화 또는 문자메시지, 이메일 등을 통해 3영업일 이내에 회원에게 안내해 피해를 예방하도록 하고 있다. 무승인매입이란 카드사 사전승인없이 전표가 매입되는 거래로 교통요금, 기내 면세점, 공과금 등 정기 발생거래에 대해 카드사와 가맹점간 일정한도 내에서 이뤄지는 사후승인거래다. 

회원이 해외 무승인매입 안내에 대해 본인 미사용 등 이의를 제기하는 경우 해당 사용분에 대한 결제대금 청구를 보류하고 국제브랜드사에 분쟁절차를 진행하도록 하고 있다. 이중 고객사용분으로 확인되면 카드사는 고객에게 이용대금을 재청구하고 미사용분으로 확인되면 국제브랜드사로부터 대금을 회수해 결제대금에 충당토록 했다.

이외에도 전업주부의 카드발급시 배우자에 대한 본인확인과 정보제공 동의여부를 철저히 확인토록 하고, 해외 가맹점에서 카드결제 후 결제를 취소할 경우 시간차에 따른 환율변동 위험부담을 카드사로 일원화 하는 방안이 시행되고 있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