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지 않는 주담대 금리 상승세…소비자들 '신음'

3개월새 0.4~0.7%p ↑…금리 상승세 타고 가산금리도 슬쩍 인상
농협은행, 평균금리 0.76%p·가산금리 0.33%p ↑…최고 상승 폭

지난해 9월 이후로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상승세가 지속돼 소비자들이 한숨을 내쉬고 있다.

특히 코픽스, 은행채 금리 등이 오르면서 발생한 기준금리 상승세뿐 아니라 은행들이 가산금리까지 슬금슬금 인상하고 있는 상황이다.

24일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KB.신한.우리.하나.NH.기업은행 등 주요 6개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평균금리(분할상환대출 기준)는 지난해 4분기 내내 오름세를 거듭했다.

지난해 9월 이후 0.4~0.7%포인트 가량씩 뛰어 전반적으로 2% 후반대를 나타내던 금리가 3%대 중반까지 치솟았다.

가장 많이 오른 곳은 NH농협은행으로 지난해 9월 2.82%에서 12월 3.58%로 0.76%포인트나 급등했다.

기업은행(0.68%포인트), 신한은행(0.64%포인트), KEB하나은행(0.61%포인트)까지 네 곳이 0.6%포인트 이상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주택담보대출 평균금리가 제일 높은 곳은 각각 3.58%를 나타낸 신한은행과 농협은행이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정책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시중금리가 계속 오르면서 자연스럽게 주택담보대출도 따라 올라간 것”이라며 어쩔 수 없음을 강조했다.

실제로 지난해 9월 이후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상승세로 돌아섰다. 9월 1.31%이던 코픽스는 12월 1.51%까지 뛰었다. 같은 기간 은행채 금리도 지속적인 오름세를 나타냈다.

그러나 이 기간 중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뿐 아니라 가산금리까지 인상됐다는 점이 은행의 변명을 무색케 한다. 

지난해 4분기 중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가산금리는 대개 0.2~0.3%포인트 가량씩 상승했다.

특히 농협은행은 가산금리가 0.33%포인트나 급등해 평균금리 상승폭 1위 기록에는 가산금리 인상도 한몫 톡톡히 했다.

신한은행(0.25%포인트), KB국민은행(0.24%포인트), 하나은행(0.23%포인트) 등 네 곳의 가산금리가 0.2%포인트 이상 올랐다.

우리은행만 유일하게 같은 기간 가산금리가 0.3%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가산금리가 제일 높은 곳은 신한은행(1.69%)이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가운데 기준금리는 시중금리에 따라 움직이지만, 가산금리는 은행의 인건비, 점포 임대료 등 비용과 이익을 포함한 것으로 은행이 자율적으로 설정한다.

때문에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은행이 시중금리 상승세를 틈타 슬그머니 가산금리도 따라 올려서 과도한 이익을 취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안재성 기자 seilen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