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5대 질환에 암·간병까지 보장 '건강보험' 출시

필요한 보장 골라 가입할 수 있는 실속형 보험

 

교보생명은 부담 없는 보험료로 다양한 질병보장을 실속 있게 준비할 수 있는 ''교보생생플러스건강보험(갱신형)''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상품은 사망보장 없이 5대 주요질환과 암, 간병 등 생존보장에 집중해 보험료 부담을 대폭 낮췄다.

5대 질환(뇌출혈, 급성심근경색, 말기 간/폐/신장질환)을 보장하는 주계약과 생활보장특약(3종), 일반특약(11종)으로 구성돼 고객의 연령, 라이프 스타일, 경제상황에 맞게 선택 가능할 수 있다. 

주계약은 5대 질환 발생 시 각 질환 별로 1회씩 진단보험금 1500만원과 매월 생활자금 50만원을 3년간 받을 수 있다.

생활보장특약은 암과 간병, 상해플랜 중 1개 이상을 가입할 수 있으며 암이나 일상생활장해/중증치매 발병시 주계약과 동일한 진단보험금과 생활비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입원이나 수술, 골절치료비 등을 보장하는 특약과 함께 중환자실 입원특약, 응급실내원특약 등을 신설해 보장의 폭을 넓혔다.

처음 가입할 때에는 만기지급형으로 가입하고 20년 만기 시 주계약과 생활보장특약 3종에서 각각 300만원을 돌려받을 수 있다. 갱신할 때에는 순수보장형으로만 가능하고 필요한 보장만 재설계 할 수 있어 보험료 인상 부담을 최소화했다.

윤영규 교보생명 상품개발팀장은 "합리적인 보험료로 꼭 필요한 보장을 준비하고 싶어하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할 시킬 수 있는 상품"이라며 "보험료 부담으로 CI나 종신보험 가입을 주저했던 고객들이 부담 없이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