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전기차 보급 기여' 환경부장관 표창

현대캐피탈은 지난 19일 경북 포항에서 환경부 주최로 열린 ''전기자동차 보급 우수사례 발표회''에서 전기차 보급 및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현대캐피탈 오토사업본부장인 이병휘 상무가 환경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캐피탈은 유일하게 리스, 렌트, 할부를 통해 전기차를 판매하고, 구매자별 요구에 맞는 맞춤형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전기차 구매 장려를 위한 지자체 보조금 지원 정책 등 정책 제안도 활발히 함으로써 전기차 보급 및 확산에 앞장서고 있는 점이 높이 평가 받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대캐피탈은 2012년 전기차 전용 리스 상품을 출시한 바 있다. 신차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고 중고차 거래 시장이 형성되지 않아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게 된다는 점을 고려해 초기 구매 부담은 낮추고 만기 후 중고차 가격을 보장하는 리스상품을 개발·판매했다. 현대캐피탈 전기차 전용 리스 상품은 현대·기아차의 대표 친환경차인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소울EV에 적용된다.

또 공공기관들이 정부시책에 따라 전기차 보유 비중을 높여야 해 업계에서 유일하게 조달청 운영공공기관 물자구매 시스템인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전기차 임대 상품을 등록해 운영중이다.

한편, 현대캐피탈은 지난 3월 국내 민간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5억달러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해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위한 재원을 마련하기도 했다. 그린본드란 친환경 사업 및 친환경 지원 사업에 사용하기로 약속하는 특수목적채권으로 그린본드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전액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영업에 활용하고 있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