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이집트서 1600억 규모 터빈·발전설비 수주


두산중공업은 이집트 국영발전사인 UEEPC와 다른 국영발전사인 CEPC로부터 1600억원 규모의 터빈과 발전기 공급에 대한 수주통보서(NOA)를 접수했다고 12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UEEPC가 건설하는 아시우트(Assiut) 화력발전소와 CEPC가 건설하는 카이로 웨스트(Cairo West) 화력발전소에 2020년 4월까지 650MW급 터빈 및 발전기를 각각 1기씩을 설치하고 시운전까지 수행하게 된다.

박흥권 두산중공업 터빈/발전기 BG장은 "국제 경쟁 입찰에서 GE, 지멘스, MHPS 등 글로벌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해 의미가 크다”면서 “이번 수주로 기술력이 입증된 만큼 향후 아시아, 북아프리카 해외 시장에서 발전 기자재 수주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이집트 발전시장에는 지난 2010년 약 4000억원 규모의 아인 소크나(Ain Sokhna) 화력발전소의 보일러 공급 및 설치 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송광섭 기자 songbird8033@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