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로 렌트한 차의 사고, 본인 車보험에서 보장받는다

금융감독원, 차주 車보험에서 보장받도록 특약 신설
30일 이후부터 적용…400원 내외 추가보험료로 해결

자료=금융감독원
#. 교통사고 피해자 A씨는 자신의 차량이 수리되는 동안 보험대차로 렌트차량을 몰고 다녔다. 그러나 A씨는 렌트차량을 운전하던 중 과실로 2차 교통사고를 일으켰다. A씨는 자신의 자동차보험에는 자기차량손해 담보(3000만원)가 있었지만, 렌트차량에는 해당 담보가 가입돼 있지 않았다. 결국 A씨는 렌트차량 파손비용 1000만원을 자신의 비용으로 부담해야 했다.

앞으로 교통사고 후 렌트차량을 운전하다 발생한 사고를 보상하는 특약이 신설돼 약 400원의 추가 보험료로 갑작스러운 사고에 예방할 수 있게 됐다.

금융감독원은 교통사고 후 렌트차량의 운전 중 사고를 보상하는 보상규정이 없어 소비자 피해가 발생한 기존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제도를 개선했다고 29일 밝혔다.

현행 교통사고로 본인의 차량을 수리하는 동안 렌트차량(보험대차)을 대차받아 운전하던 중 사고가 발생한 경우 렌트차량의 자동차보험 보장범위를 초과하는 손해는 운전자가 자신의 부담으로 배상해야 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교통사고로 대차받은 렌트차량의 운전 중 사고도 운전자가 가입한 자동차보험으로 보장하는 내용의 특약을 신설하기로 했다.

적용 대상은 책임개시일이 오는 30일 이후인 개인용 자동차보험으로, 자동차사고로 사고 상대방으로부터 보험처리를 통해 대차받는 렌트차량을 운전하다 발생한 사고를 대상으로 적용된다. 여행지 등에서 본인이 이용하는 렌트차량(일반대차)은 제외되며, 이러한 경우 렌트카 차량손해 특약, 다른 자동차 차량손해 특약 등을 통해 보장받아야 한다.

운전자가 선택한 담보별(자차, 자기신체, 대물배상 등) 가입금액을 한도로 ''렌트차량 보험의 보상한도를 초과하는 금액''을 보상한다.

개인용 자동차보험의 모든 담보에 가입하는 경우 평균 연간보험료 증가는 약 400원 내외 수준(가?담보, 회사별 경험손해율 및 차량종류에 따라 상이)일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1인 평균 약 400원 내외의 추가 보험료 부담을 통해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보험대차를 이용하게 된 연간 약 95만명의 보험대차 운전자가 안심하고 보험대차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