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여전사 해외진출 적극 지원"

금융위원회가 신용카드·캐피탈 등 여신전문금융사들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금융위원회는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지난 21일 열린 현장 간담회에서 여전사의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임 위원장은 "우리 여전업은 발달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서비스, 제조업과 연계한 할부·리스 등 차별화된 경쟁력이 있으므로 각사의 장점과 결합해 전략적으로 해외진출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현재 여전업은 중금리 대출 출시, 다양한 결제수단 출현 등 기존에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경쟁 환경에 직면해 있다"며 "해외시장은 이를 극복하기 위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현지 정보가 부족하고 인허가가 불확실한 해외 진출에 애로가 있다는 여전사의 건의사하에 대해서는 "인허가와 시장정보 부족으로 겪는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해외 금융당국과의 정례회의에서 우리 여전사 입장을 전달하고, 여신 금융협회 등과 여전사 해외진출을 위한 정보 공유 채널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해외진출이 활발한 캐피탈업계에 대해서는 "등록제인 규제 체계상 규제 수준이 낮아 제도개선 수요가 많지 않았으나 외화 환전·이체 업무 허용 등 건의사항을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