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영 현대해상 사장 "미래 대비해 본업 경쟁력 강화해야"

창립 61주년 기념식 개최

17일 서울 광화문 현대해상 본사에서 열린 61주념 창립 기념식에서 이철영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해상
이철영 현대해상 사장은 17일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새로운 도약을 위해 본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변화에 대비한 신성장동력을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창립 61주년 기념식에서 "보험사의 성장 근간이자 본업 경쟁력의 출발점은 영업 경쟁력 강화와 손해율 개선에 있다"며 "전속·GA·다이렉트 채널별로 영업 효율성과 생산성 제고를 위해 적극적인 개선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했다.

이 사장은 "올해 수립한 ''2020년 미래를 선도하는 최고 경쟁력의 손해보험사''라는 비전 달성을 위해 미래 변화에 대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비전 달성을 위한 전략 실행과 신시장 개척, 신기술을 접목한 상품·서비스 개발 등을 통한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대해상은 1955년 동방해상보험이라는 사명으로 국내 최초 해상보험 전업회사로 출범해 1985년 10월 사명을 현재의 현대해상화재보험으로 바꿨으며,  지난 61년간 손해보험업계를 선도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1년 18조원 규모였던 총자산이 5년 사이 2배 규모로 성장해 36조원에 이르렀으며, 지급여력비율은 221.5%를 달성하는 등 재무건전성 측면에서도 개선을 보이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