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234.4원에 마감…5년8개월來 최고

장중 1239.6원까지 급등…당국 구두개입 이후 하락

위험자산 회피 심리와 더불어 국내 기준금리 인하 기대 확산으로 원·달러 환율이 급등했다. 

1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234.4원으로 전날보다 7.0원 상승했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2010년 6월 11일(1246.1원) 이후 5년8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3.6원 오른 1231원에 거래가 시작됐고, 거래된 지 5분 만에 장중 1235원대까지 상승했고 오전 11시 29분 1239.6원까지 치솟았다. 장중에 원·달러 환율이 이 수준까지 오른 것은 2010년 6월 30일(1243.0원) 이후 처음이었다.
 
전날 유럽중앙은행(ECB)이 1월 정책회의 의사록에서 위원 전원은 새로운 경제 하방 리스크를 거론하고, 국제 원유의 감산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강화되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 압력이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국내 기준금리 인하 기대가 확산하고 북한의 테러 위협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원화 약세가 심화됐다.

오전 중에 급등세를 보이던 원·달러 환율은 오전 11시 40분경에 나온 외환당국의 구두개입으로 상승세가 꺾였다.

이날 홍승제 한국은행 국제국장과 황건일 기획재정부 국제금융정책국장은 "한은과 정부는 최근 원·달러 환율의 움직임과 변동성이 과도하다고 생각하며 시장내 쏠림현상이 심화되는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또한 외환당국은 "지나친 쏠림에 대하여 대응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으며, 이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기준금리 인하 기대가 확산되면서 원화 가치가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어서 역외매수세가 거세다"면서 "당분간 역외 매수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당국은 주요한 레벨마다 조정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당국은 환율 상승이 과도할 경우 보유 달러를 매도해 원·달러 환율을 낮추는 스무딩오퍼레이션(미세조정)에 적극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김슬기 기자 ssg14@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