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 484억달러…7년만에 최대

 

지난해 서울외환시장의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가 2008년 이후 최대수준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개설로 원·위안 현물환거래가 늘어나고 비거주자의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거래가 꾸준한 증가한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2015년 중 외국환은행의 외환거래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현물환과 외환스와프 등 외환상품 전체를 포함한 외환거래규모는 일평균 484억3000만달러로 전년에 비해 35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08년 486억5000만달러를 기록한 뒤 최대수준이다.

한은은 "2014년 12월에 개설된 원·위안 직거래시장에서 원·위안 현물환거래가 늘어났고 비거주자의 NDF거래가 꾸준히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부터 집계된 일평균 원·위안 거래는 24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과 외은지점 거래규모도 각각 24억7000만달러, 11억2000만달러씩 증가한 228억2000만달러, 256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상품별로는 현물환 거래가 199억8000만달러로 전년대비 28억8000만달러, 16.8% 증가했다. 선물환과 외환스와프와 통화스와프, 통화옵션 등 외환파생상품 거래규모 역시 284억6000만달러로 전년대비 7억2000만달러, 2.6% 늘어났다.

그 중 선물환 거래는 82억6000만달러로 NDF(67억9000만달러)를 중심으로 6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하지만 통화스왑 및 통화옵션 거래는 각각 5000만달러, 7000만달러 줄어든 7억8000만달러, 2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한은은 "지난해 하반기 중에 신흥국 경제불안 우려 등에 따른 위험회피심리가 증대되면서 역외 투자자가 NDF 매수 거래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김슬기 기자 ssg14@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