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8.1원 상승한 1214원…5년6개월來 최고

아시아 증시가 일제히 하락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급등했다.

2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1214.0원으로 전일보다 8.1원 올랐다. 지난 14일 종가인 1213.4원을 훌쩍 넘어서면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한 2010년 7월 19일(1215.6) 이후 5년 6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기도 했다. 

이날 1.6원 오른 1207.5원에 개장한 원·달러 환율은 오후 한때 1214.6원까지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가 한때 3% 가까이 떨어지고, 아시아 주변국 증시도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인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도 상승폭이 컸다. 이날 일본과 홍콩 주요 지수가 3% 넘는 하락세를 기록했고, 중국의 상하이종합주가지수도 장중 2% 가까이 떨어졌다. 

중국을 비롯한 세계 경제에 대한 불안함이 기축통화인 달러화 강세로 나타난 셈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유가 하락, 코스피와 홍콩의 항셍지수 급락 등으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전반적으로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20일 오후 3시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38.23원으로 전일 오후 3시 기준가보다 13.97원 상승했다. 

김슬기 기자 ssg14@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