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라이프, 지사장 독립 권한 가진 GA출범

GA 2.0 피플라이프 독립사업단…업계 최고 수준의 지원시스템 제공

피플라이프 ''GA 2.0 피플라이프 독립사업단'' 출범
피플라이프는 전통적인 보험대리점 형태인 독립형 GA(General Agency: 보험법인대리점)를 새롭게 업그레이드한 ''GA 2.0 피플라이프 독립사업단''을 공식 출범한다고 7일 밝혔다.
 
첫 선을 보인 GA 2.0 피플라이프 독립사업단은 독립채산제 개념을 도입했으며, 전통적인 보험대리점 형태를 벗어나 사업단(지사)이 독립적인 권한을 가지고 사업에 대한 의사와 정책을 결정하며 사업을 확장해 나가는 방식이다. 사업단의 대표가 본사의 파트너로서의 자격을 가지며, 책임경영을 할 수 있게 된다.
 
GA시장의 대표적인 리딩컴퍼니인 피플라이프는 그 동안 전통적인 보험대리점 형태인 GA를 운영해 왔다. 이는 본사 직영체제의 지점 운영 방식으로 본사에서 정책 및 수수료 등 모든 권한을 갖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피플라이프는 이번에 기존의 독립적인 형태의 타 회사들보다 더욱 발전된 형태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GA 2.0 피플라이프 독립사업단''을 출범하게 됐다.
 
피플라이프 독립사업단은 업계 최고 수준의 지원시스템을 제공 하게 된다. 특히, 피플라이프의 풍부한 영업 및 시장개발 노하우와 시스템을 활용하여 FC의 퀄리티 및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신개념 GA라는 점에서 큰 경쟁력을 갖췄다.
 
또한 피플라이프의 고도화 된 R&D 네트워크(세무사, 법무사, 변호사, 노무사, IPO, 부동산 등)를 활용해 법인 및 개인의 절세, 재테크, 리스크 관리 등의 연구에 관한 지원도 받게 된다.
 
이밖에 보험비교(재무설계) 인터넷 플랫폼을 통한 개인재무설계시장 개발을 지원하고 사업단의 성공적 런칭을 위한 운영자금 대출제가 지원된다. 정기적인 법인영업 및 개인영업 교육 프로그램은 물론 교육관련 화상 시스템 설치 지원을 통해 각 지방에서도 실시간으로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도 시청할 수 있다.
 
독립사업단에 지원을 희망할 경우, 생명 및 손해보험 경력 2년 이상인 자, 기존 보험회사의 팀장, 매니저, 지점장, 지사장 등을 우대한다.
 
피플라이프는 사업단 규모와 관련해 최단기간 내 FC 인원 1000명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학진 피플라이프 대표는 "피플라이프 독립사업단은 간판만 갈아 끼워 덩치만 커진 GA가 아니라, 피플라이프의 브랜드와 시스템을 최대한 활용하는 신개념 GA"라며 "보험영업인으로서 큰 자부심을 느끼며, 성공을 원한다면 피플라이프 독립사업단에 노크해 볼만 하다"고 말했다

김승동 기자 01087094891@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