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경제지표 호조에 반등 성공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뉴욕증시는 정치 불확실성에도 경제지표 호조에 힘입어 반등에 성공했다.

    18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0.27%(56.09포인트) 오른 2만663.0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0.37%(8.69포인트) 높은 2365.7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73%(43.89포인트) 상승한 6055.13에 장을 마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러시아에 기밀을 유출했다는 의혹과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중단하라고 직접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뉴욕타임스(NYT)는 코미 메모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전 국장에게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이 연루된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정치 혼란에도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시장 참가자들은 안도했다.

    5월13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3주째 감소해, 고용시장 호조세를 확인해줬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4000명 줄어든 23만2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24만명이었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관할 지역의 제조업 활동을 보여주는 지수도 확장세를 유지하고, 월가의 전망치도 웃돌았다.

    필라델피아 연은에 따르면 5월 필라델피아 연은 지수는 전월 22.0에서 38.8로 올랐다. 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18이었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