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훈 전 신한지주 사장 25억 규모 스톡옵션 행사 허용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신한금융지주(회장 조용병)는 18일 열린 정기이사회에서 신상훈 전 사장 등 3인에 대해 그간 행사가 보류된 스톡옵션의 보류 해제를 결정했다.  이들 3인은 횡령,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뒤 스톡옵션을 행사할 수 없는 상태였다. 

    이에 따라 신 전 사장은 지난 2005~2007년 부여된 스톡옵션 20만8540주를 행사할 수 있게 됐다. 신 전 사장은 총 23만7678주의 스톡옵션을 지급받았으나 2008년분 2만9138주는 보류가 풀리지 않았다.
    또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도 스톡옵션 5만2969주, 이정원 전 신한데이타시스템 사장은 1만5024주의 행사 보류가 해제됐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대법원 판결 후 사외이사로 구성된 사전 검토단을 통해 법률, 관련사례 등에 대한 심도 있는 검토를 했다”며 “동시에 총 3차에 걸친 이사회의 충분한 논의 과정을 통해 보류 해제 결정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결정이 신한금융그룹의 힘을 하나로 통합해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단초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금융권 고위관계자는 “스톡옵션 보류 해제를 미룰수록 논란만 거듭될 우려가 높아 신한지주 이사들이 깔끔하게 털고 가기로 결정한 듯 하다”고 분석했다.

    신한지주는 향후 대상자의 권리행사가 이뤄지는 대로 행사차익을 지급할 예정이다.

    18일 종가(4만8700원)를 기준으로 할 때 신 전 사장은 약 25억원의 행사차익을 거둘 것으로 추산된다. 

    안재성 기자 seilen7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