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선 마구 쓴다"…1분기 해외 카드사용액 '사상 최대'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해외여행서 긁은 카드액만 4조6000억원
  • 자료=한국은행
    올 1분기 내국인이 해외에서 쓴 카드 금액이 사상 처음으로 40억달러를 넘었다.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1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올 1분기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결제한 금액은 40억23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4분기 37억4700만달러보다 7.4% 늘면서 분기 기준으로 사상 처음 40억 달러를 넘어섰다.

    원화 기준으로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1분기 사용액을 1∼3월 원달러 평균 환율(1152.56원·종가기준)로 환산하면 약 4조6400억원이다.

    정선영 한은 자본이동분석팀 차장은 "설 연휴 등으로 내국인 출국자 수가 증가하면서 해외에서 쓴 카드 사용금액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카드 종류별 사용액을 보면 신용카드가 지난해 4분기보다 6.7% 늘어난 29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체크카드는 10억2800만 달러로 9.6% 늘었고 직불카드는 8800만 달러로 2.4% 증가했다.

    반면 외국인이 국내에서 쓴 카드실적은 줄었다. 1분기 비 거주자의 국내 카드 사용금액은 24억5400만달러로 전 분기보다 7% 떨어졌다. 이는 메르스사태로 외국인 관광객이 끊어진 2015년 3분기 이후 최저 수준이다.

    정 차장은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 여행에 대한 제한에 나선 것이 영향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