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주택담보대출도 고정금리·분할상환 비중 상향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금감원, 보험사에 사전예고…고정금리 비중 목표치 25%→30%
  • 금융당국이 상호금융권에 이어 보험사 주택담보대출의 고정금리·분할상환 비중 목표치도 올린다고 사전 예고했다.

    금융감독원은 보험권 주택담보대출의 고정금리 비중 목표치를 기존 25%에서 30%로 5%포인트 올리는 방안을 보험사들에 사전 예고했다고 9일 밝혔다.

    이와 함께 분할상환 비중 목표치도 45%에서 50%로 5%포인트 높일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현재 보험사에 보험사 주택담보대출의 고정금리·분할상환 비중 목표치를 올린다고 사전 예고한 상태"라며 "행정지도 기한인 다음 달 3일 전까지 확정 방안을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보험사들은 올해 말까지 상향된 목표치를 달성해야 한다.

    이처럼 보험권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분할상환 비중 목표치가 상향 조정한 것은 지난해 은행권 대출 심사가 강화되자 제2금융권에 가계대출이 몰린 데 따른 것이다. 제2금융권 가운데에서도 비교적 금리가 낮은 보험사에 대출 수요가 몰리면서 목표치가 높아졌다.

    보험권 가계부채 증가액은 지난해 3분기 1조9000억원에서 4분기 4조6000억원으로 3개월 새 2.4배로 늘어나는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말 보험권 가계부채 잔액은 전년보다 10.0% 증가한 108조6천698억원을 기록했다.

    앞서 지난해 4월 보험권에 처음으로 분할상환·고정금리 비중 목표치가 도입됐다. 은행권의 올해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비중 목표치는 45%이며 분할상환의 경우 55%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