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8 출고가 100만원 될 듯…정확한 스펙에 관심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삼성전자의 신형 전략스마트폰 갤럭시S8로 추정되는 유출 사진.
    삼성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의 국내 시장 출고가가 100만원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90만원 수준인 LG전자 G6와 비교할 때 가격 측면에서 불리할 수 있어 주목된다.

    스마트폰 스펙을 미리 유출해온 IT 전문 블로거 에반 블라스(Evan Blass)는 20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갤럭시S8이 799유로(약 97만원), 갤럭시S8플러스가 899유로(약 109만원)에 각각 판매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에반스는 또 갤럭시S8을 데스크톱 PC처럼 이용할 수 있는 도크인 'DeX'(Desktop extension)를 150유로(약 18만원), 기어VR 위드 컨트롤러를 129유로(약 16만원), 신형 360도 카메라 기어360을 229유로(약 28만원)로 예상했다.

    국내 출고가는 갤럭시S8이 약 100만원, 갤럭시S8플러스가 약 110만원으로 각각 책정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며 이는 2012년 출시된 갤럭시S3 LTE 모델 이후 가장 비싼 수준이다.

    전작 갤럭시S7은 32GB 모델이 83만6000원, 64GB 모델이 88만원이었다. 또 갤럭시S6는 32GB 모델이 85만8000원, 64GB 모델이 92만4000원이었다. 갤럭시S5는 86만6800원, 갤럭시S4는 89만9000원, 갤럭시S3 LTE 모델은 99만4400원이었다.

    갤럭시S8은 가격에서의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홍채인식 센서, 한국어 인식 인공지능(AI) 비서  및 첨단 소프트웨어 등을 갖춘 것으로 알려져 있어 자세한 스펙이 발표됐을 때 소비자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