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여성CEO·외부인의장 체제 출범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여성 최고경영자(CEO)와 외부인 이사회 의장 체제를 맞았다. 1999년 회사 창립 이래 가장 큰 경영진 개편이다.

    지금껏 네이버 이사회 의장을 맡아온 이해진 창업자는 의장직을 외부인사인 변대규 휴맥스홀딩스 회장에게 넘긴다.

    또 8년간 네이버를 이끈 김상헌 대표이사가 퇴진하고 한성숙 대표이사 내정자가 자리를 이어받았다.

    네이버는 17일 오전 10시부터 30분가량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변대규 회장과 한성숙 대표 내정자를 신임 이사로 뽑는 안을 의결했다.

    이날 주총에서 네이버의 새 수장이 된 한성숙 대표는 행사 후 취재진에게 "오늘은 간단히 인사만 하고 차차 (경영계획 등을) 얘기를 하겠다"며 짧게 소감을 밝혔다.

    2007년 네이버에 입사한 한 대표는 네이버 창사 이래 첫 여성 CEO이며, 국내 포털업계 전체로도 '여성 수장 1호'로 기록되게 된다.

    한 대표는 간편결제·라이브 동영상·쇼핑 등 네이버의 핵심 모바일 서비스를 키워온 '현장 중심' 리더로, 네이버를 기술 플랫폼(기반 서비스)으로 키우고 글로벌사업을 확대하는 중책을 맡게 된다.

    네이버 이사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신임 의장도 뽑을 예정이다. 이변이 없는 한 변 회장이 의장으로 선출될 것으로 보인다.

    변 회장은 셋톱박스 분야의 세계 정상급 기업인 휴맥스를 키운 '한국 벤처 신화의 1세대'로, 서울대 공대 박사 출신의 이공계 기업인이다.

    국내 정보기술(IT)업계에서는 창업자나 개인 최대주주가 이사회 의장을 맡는 경우가 많아 이처럼 외부인사가 의장이 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카카오·엔씨소프트·넷마블게임즈는 창업자가 이사회 의장직을 맡고 있다.

    네이버 이사회 의장은 회의를 주재하고 사내 이견을 조율하는 '상징적 대표'로서 의결권은 다른 이사와 동등하게 가진다.

    IT업계에서는 네이버가 변 회장이 국외 시장과 신기술에 관해 깊은 식견을 지녔고 온화한 인품 덕에 벤처 업계에서 평판이 좋다는 사실 때문에 의장으로 영입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해진 창업자는 이사직만 유지하면서 유럽에서 스타트업 투자에 나서는 등 국외 신사업 발굴에 전념할 예정이다.

    김상헌 대표는 이번 주주총회를 끝으로 경영 일선에서 퇴진해 네이버 고문으로서 경영자문만 하게 된다.

    김 대표는 주주총회 직전 "한 대표가 조언이 필요 없을 정도로 이미 너무 잘하고 있어 마음이 놓인다. 일단 쉬면서 공부도 하면서 향후 활동 계획을 세울 생각"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의 최대 주주는 국민연금공단으로 작년 9월 말 기준으로 11.27%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2·3대 주주는 모두 외국계 기관투자자로 지분율이 각각 5.27%, 5.03%다. 이해진 창업자의 지분율은 4%대로 전해졌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