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삼성·한화생명 자살보험금 징계수위 낮춰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대표이사 주의적 경고로 연임 가능해져…기관징계도 영업정지서 기관경고로 경감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감독원이 뒤늦게 자살보험금을 전액 지급하기로 한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의 징계 수준을 한 단계 낮춰다.

    이에 따라 두 보험사의 대표이사는 연임이 가능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16일 제재심의위원회를 다시 열어 삼성·한화생명에 대한 미지급 자살보험금 제재안을 재심의했다.

    금감원은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과 차남규 한화생명 사장에게 주의적 경고 조치를, 김연배 전 한화생명 대표이사 부회장에게는 주의 조치를 내렸다. 또 임직원을 대상으로는 감봉에서 주의까지로 수정 의결했다.

    금감원은 두 보험사에 기관경고 조치와 과징금 부과(3억9000만~8억9000만원) 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이는 앞서 내려진 2~3개월의 영업 일부정지보다 징계 수위가 낮아진 것이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제재심에서 자살보험금 미지급과 관련해 삼성생명에 영업 일부정지 3개월과 대표이사 문책경고를 의결했다. 한화생명은 영업 일부정지 2개월과 CEO 문책경고를 받았다. 

    그러나 제재심에서 중징계를 받은 삼성·한화생명은 이후 자살보험금을 전액 지급하기로 사실상 '백기'를 들면서 금감원은 제재심을 다시 열어 징계 수위를 수정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심의 결과 삼성·한화생명이 미지급 재해사망보험금을 전액 지급하기로 하는 등 보험 소비자 보호를 위한 사후 수습한 노력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한편 제재심의위원회 심의 결과는 법적 효력이 없으며 향후 금융감독원장 결재를 통해 제재 내용이 확정되거나 금융위원회 부의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