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지주회사 전환 급물살…경영권 승계 추진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이상훈 CFO "주주들에 약속한대로 예정대로 추진"
야당의 자사주 의결권 제한 법안 발의도 작용한듯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됨에 따라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듯했던 삼성전자의 지배구조 개편 문제가 다시 현안으로 부상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지배구조 개편 문제가 다시 현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상훈 삼성전자 CFO(최고재무책임자) 사장이 14일 지주회사 전환 검토에 대해 "그룹 이슈와 관계없이 주주들에게 약속한 사안이기 때문에 차질 없이 검토하고 예정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이 사장은 또 "해외 주주들이 있기 때문에 (발표) 방식은 콘퍼런스콜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이후 수면 아래로 가라앉던 삼성의 지배구조 문제가 급부상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주주가치 제고 방안 발표 시 "중립적인 입장에서 기업의 최적 구조를 검토 중이며, 구체적인 방안은 추후 확정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삼성전자는 "외부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의뢰하고 있으며, 검토에 최소 6개월 정도가 소요될 것"이라고 설명했으나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면서 이 문제에 대한 최종 입장 정리가 연기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삼성전자는 이날 발언에 대해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는 수준의 원론적인 언급일 뿐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 회사 관계자는 "최적의 지배구조 결정 과정에서 전략·운영·재무·법률·세제·회계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당초 밝혔고, 밝힌 내용 그대로 검토해 그 결과를 공개하겠다는 것"이라며 작년 11월 밝힌 내용과 달라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계는 삼성전자가 결국 인적분할과 지주회사 전환이라는 시나리오를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주회사 전환이 이재용 부회장 등 총수 일가의 삼성전자에 대한 지배력을 높일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인 데다 그동안 물밑에서 경영권 승계 작업의 사령탑 역할을 해온 그룹 미래전략실 해체 이후 대체할 수 있는 수단이 생기기 때문이다.

    지주회사가 생기면 그동안 미전실이 떠맡아온 기획이나 M&A(인수·합병) 등 전략적 의사결정, 계열사 간 업무조정 같은 거시적 중재·조정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번 지주회사 추진에는 야당이 기업 분할 때 자사주의 의결권을 제한하는 내용 등을 담은 법안 발의도 상당 부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지주회사 전환 시나리오의 최대 장점이 자사주의 의결권 부활을 통해 천문학적 비용을 들이지 않고 오너 일가의 삼성전자 지배력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인데 법안은 자사주의 의결권 부활을 제한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이르면 5월 말께 지배구조 개편에 대한 잠정 결론을 내리고 이를 콘퍼런스콜 등의 형태로 공표할 전망이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