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체위기 전경련, 중량급 원로인사 긴급수혈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쇄신위, 본격 가동…정경유착 고리 비난 벗어날 수 있나
  • 해체 위기에 몰리고 있는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외부 혁신위원에 윤증현 전 장관과 박재완 전 장관 등 원로인사들을 대거 영입했다.

    중량급 원로 영입이라는 빅카드를 꺼내든 전경련이 과연 정경유착의 고리라는 비난을 피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경련은 혁신위원회의 외부 인사로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김기영 전 광운대 총장 등 3인을 위촉했다고 2일 밝혔다.

    윤증현·박재완 전 장관은 이명박(MB) 정부에서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내는 등 국정 경험이 많고 국가 경제에 대한 이해가 높다는 점이 위촉 배경으로 알려졌다.

    연세대 대외부총장을 지낸 김기영 전 총장은 기업에 대한 이해가 매우 높은 경영학계의 원로로 한국 경제 및 기업과 관련해 향후 전경련의 역할을 제시하는 데 도움을 받기위해 영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경련 혁신위원회는 이들 인사 영입과 함께 구성이 완료되면 곧바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전경련은 외부위원들에 대해 "객관성과 중립성, 학식, 덕망뿐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갖춘 분들"이라며 "어려운 설득과정을 거쳐 위원으로 위촉했다"고 설명했다.

    전경련은 허창수 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회장단 멤버 3명과 사회적으로 명망 있는 외부인사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혁신위원회를 꾸려 혁신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회장단 출신의 내부 혁신위원 3인은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이웅열 코오롱 회장이다. 권태신 신임 상근부회장은 위원회 간사를 맡는다.

    혁신위는 내주 중에 첫 회의를 열 계획이며 △정경유착 근절 △투명성 확보 △싱크탱크 기능 강화 등 을 중심으로 '제로 베이스'에서 혁신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