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정경유착 고리끊기 대수술 단행하나?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콘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 해체 이후 경영전략 최종 조율
  • 삼성그룹이 조만간 발표할 예정인 미래전략실 해체와 관련, 정경유착 고리를 없애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놓고  내부적으로 최종 조율을 하고 있다.

    27일 삼성 고위관계자는 "미래전략실이 해체되면 최종적으로 어떻게 할지를 놓고 여러 가지 안을 검토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그룹 미래전략실의 기능을 각 계열사에 단순 이관하는 방안부터 그룹 해체에 버금가는 대대적인 수술까지 다양한 방안을 검토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일부 언론이 쇄신안과 관련해 여러 가지 추측성 보도를 하고 있지만,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아 곤혹스럽다"며 "쇄신안이 최종 확정되면 소상히 밝힐 것이니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룹이 주관하던 사장단·임원 인사가 없어지고 연말 CEO(최고경영자) 세미나와 신입사원 연수 등이 폐지되고 그룹 홈페이지와 블로그도 문을 닫는 등 삼성이 '그룹'으로서 해왔던 업무는 전부 없어질 것이라는 보도도 나온다.

    이럴 경우 간부 승격자 교육과 매주 수요일 계열사 사장들이 모여 전문가 강연을 듣고 주요 현안을 공유하는 자리였던 '수요 사장단 회의'도 없어진다.

    하지만 미래전략실 해체에 따른 대관업무의 개폐 여부를 놓고 적지 않은 내부 논란이 있는 것으로 관측되는 등 최종 결정에 진통이 예상된다.

    현재의 미래전략실은 이병철 선대회장의 비서실을 모태로 이건희 회장이 만든 구조조정본부, 전략기획실의 명맥을 잇는 삼성그룹의 콘트롤타워다.

    임정빈 기자 jbl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